풍요로운 바다 살기좋은 어촌 수협이 만들어 갈 세상입니다.

상품소개

상품소개 > 정보광장 >HOME

상품 목록
개조개 개조개 크기가 크다 하여 대합이라고도 하나 이는 정확한 명칭이 아니다. 내자패라고도 한다. 껍데기 표면은 회백색으로 어린 개체는 담갈색의 방사형 띠를 가지고 있다. 우리나라 전역에 서식하며 특히 충남 태안군 채석포, 거제도, 전북 군산시 선유도, 부산, 마산, 여수 등지에서 많이 채취된다. 특정한 시기없이 연중 어획하며, 썰물때에도 잘 드러나지 않는 깊은 곳에 서식하므로 대부분 잠수장비를 착용하고 이루어지는 잠수기 어업을 통하여 어획한다. 그 외에 바닥을 긁는 '형망'이나 쇠로 된 갈고리 같은 것을 사용하기도 한다. 양식은 전혀 이루어지지 않는다. 특유의 향과 감칠맛이 뛰어나 수요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연안어업의 중요 소득원으로 경제적 가치가 높다. 지방이 적고 단백질이 풍부하며 살이 많아 고급음식점에서부터 일반 가정까지 널리 식용된다. 또한 필수 아미노산과 타우린이 풍부하여 성인병 예방에 좋으며 봄철에 특히 맛이 좋다. 구이나 볶음, 조림, 국, 찌개, 탕 등 다양한 조리법을 이용할 수 있다. 다만 오래 끓이면 질겨지니 주의한다.

개조개 요리정보

키조개 껍데기의 폭이 좁고 아래로 점점 넓어진 삼각형으로 마치 곡식 따위를 까부르는 키를 닮았다 하여 ‘키조개’라는 이름이 붙었다. 내해·내만의 조간대에서 수심 5∼50m까지의 진흙에 살며 7∼8월에 산란한다. 발생 후 15∼20일 동안은 부유생활을 하다가 곧 족사(足絲)를 내어 부착생활에 들어간다. 1∼2개월의 부착생활이 지나면 각정부를 아래로 하여 진흙에 넣고 산다. 샤부샤부, 꼬치, 구이, 무침, 회, 초밥, 전, 죽, 탕 등 다양한 방식으로 조리되며 특히 후폐각근을 조개관자[貝柱]라 하여 특히 인기가 좋다. 봄에 채취된 것이 가장 맛이 좋다. 전라남도 일대에서 생산되는 것은 대부분을 염건(鹽乾)하거나 냉동하여 높은 가격에 일본으로 수출하고 있다. 단백질이 많은 저칼로리 식품으로, 필수 아미노산과 철분이 많아 동맥경화와 빈혈 예방에 좋다. 직접 잠수하여 채취하는 것이 대부분이며, 산란기에는 채취를 금하고 있다.

키조개 요리정보

키조개
왕우럭조개 왕우럭조개 일본명인 ‘미루쿠이’는 껍질에 ‘미루’라고 하는 해조류가 자라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라 한다. 부산·여수·울산·속초·강릉·포항·경주·영덕·울진·울릉에서는 ‘부채조개’라 부르며 인천에서는 ‘주걱조개’, 거제에서는 ‘껄구지’라 한다. 큰 것은 길이가 200mm에 달하는 것도 있다. 껍데기는 두껍고 약간 부풀어올라 있는 삼각형모양이다. 대부분의 조개가 살을 껍데기 안에 숨기고 있다가 필요할 때에만 드러내는 데 비해 왕우럭조개는 살을 일부 내놓고 다닌다. 양 껍데기 사이는 긴 달걀 모양으로 넓게 열려 있고 여기에서 큰 수관이 나온다. 수관은 검게 그을린 듯한 색이며 딱딱한 껍데기로 싸여 있다. 조간대에서 수심 20m 사이의 진흙 밑에 깊이 박혀 서식한다. 2∼6월에 산란하며 수관을 식용한다. 한국·일본에 분포한다. 주로 패류형망 등을 이용하여 채취한다. 전복과 유사한 씹는 맛을 느낄 수 있고, 비린내가 거의 나지 않으며 감칠맛이 있어 인기가 좋다. 1~6월이 제철이다. 수관은 검은 껍질을 벗겨 초밥 등에 사용하며 몸통이나 패주는 회로 먹기도 한다. 신선하지 않은 것은 껍질의 색이 하얗게 변하므로 구입 시에는 가능한 껍질의 색이 검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왕우럭조개 요리정보

개불 개불 개불이라는 이름은 생긴 모양이 개의 불알처럼 생겼다 하여 붙여졌다. 몸을 늘였다 줄였다 하기 때문에 크기를 분간하기 어려우나, 보통 몸길이 10~15㎝, 굵기는 2∼4cm 정도이다. 주둥이는 짧은 원뿔형으로 납작하며 오므렸다 늘였다 할 수 있다. 꼬리의 항문 부근에는 9~13개의 뻣뻣한 털이 에워싸고 있다. 몸빛깔은 붉은빛이 도는 유백색으로, 피부에 많은 돌기가 나있다. 11월부터 이듬해 2월까지 이르는 겨울철이 제철로서, 여름철에 바다 밑바닥 1m 아래에 틀어박혀 있다가 수온이 차가워지는 한겨울에 위로 올라온다. 글리신과 알라닌 등의 단맛을 내는 물질이 들어 있기 때문에 달짝지근한 맛이 나며, 마디가 없이 하나의 원통 모양으로 된 몸 특유의 조직 때문에 씹히는 맛이 독특하다. 신선한 것은 회로 먹으며, 곱창요리처럼 석쇠에 포일을 씌우고 양념을 해서 먹기도 한다. 꼬치로 굽거나 볶기도 한다. 남자의 성기를 닮은 생김새 때문에 예로부터 정력제로 이용되었다. 도미·가자미·감성돔의 미끼로 쓰이기도 한다. 저질에 뚫은 U자형의 굴은 바닷물의 순환을 용이하게 하여 저질을 정화시키는 역할을 한다.

개불 요리정보

맛조개 맛조개 한국산 맛조개는 총 7종이 기록되어 있으며 이중 식용으로 널리 사용되는 맛조개(Solen strictus)를 말한다. 길이 10~15cm, 너비 1.5cm 정도로 대나무처럼 가늘고 긴 원통형을 하고 있다. 전체적으로는 갈색이지만 표면이 벗겨지면 안쪽으로 광택이 나는 흰 껍질이 드러나기도 한다. 살은 옅은 붉은색이다. 갯벌이나 얕은 바다의 모래펄에 타원형의 구멍을 파고 산다. 다른 조개류에 비해 입수공과 출수공이 유난히 길다. 갯벌에 물이 차면 구멍의 위쪽으로 올라와 물 속의 유기물을 걸러 먹는다. 수온이 20℃ 이상으로 상승하는 6~7월 사이에 산란한다. 한국, 일본, 타이완, 중국 북부 등지에 분포한다. 맛살이라고 불리는 맛조개의 살은 부드럽고 맛이 좋으며, 낚시미끼로도 쓰인다. 다른 조개에 비하여 단백질과 지질이 적은 저칼로리 식품으로 칼슘, 철분, 아연이 풍부하다. 소금구이나 무침으로도 많이 먹으며, 날것으로 먹을 경우 장염비브리오에 걸릴 위험이 있다. 3~4월에 내장이 붉게 된 것은 독성이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맛조개 요리정보

바지락 '바지라기'라 불리던 것이 줄어서 '바지락'이 되었다. 바지락의 원래 이름이 바지라기인 것이다. Ruditapes philippinarum와 같은 종이다. 경상도·동해부근에서는 '빤지락', 통영·고성·거제에서는 '반지래기', 이외에 인천이나 전라도에서는 '반지락'이라 한다. 중국에서는 '페이루빈하자이(菲津濱蛤仔)'라고 부른다. 껍데기는 달걀모양 타원형으로 부풀어오른 모양이며 딱딱하다. 표면에는 방사상의 무늬가 있으며 껍데기표면은 거칠고 크기·색깔·무늬·형태 등이 서식지에 따라 다양하다. 촉수에는 돌기가 없이 간단하며 이빨이 3개 있다. 국을 끓이거나 젓갈을 담그거나 날것을 요리하여 먹지만 번식기에는 중독의 위험이 있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새우양식의 사료로도 이용된다. 3~4월이 되면 여름철 산란에 대비하여 크게 성장하는데 이때가 가장 맛이 좋다. 정약전의 《자산어보》에는 천합(淺蛤)이란 이름으로 형태에 대하여 설명하며 '살도 또한 풍부하며 맛이 좋다'고 기록하고 있다. 칼슘, 철, 인, 비타민 B2가 풍부하며, 담즙의 분비를 촉진하고 간장의 기능을 활발하게 하는 작용이 있어 예로부터 황달에 바지락 끓인 물을 먹였다. 피로해소 및 숙취제거 식품으로 애용되며 조혈(造血)작용도 있다. 껍데기가루는 칼슘을 보충하거나 땀을 많이 흘리는 경우에 좋다 한다.

바지락 요리정보

바지락